검색

도서출판 달꽃, 떠나고 싶은 그대에게 출간

500여 일, 50여 개 나라에서 보내는 김성현 작가의 신작 여행 에세이

- 작게+ 크게

통기타TV
기사입력 2019-04-01

▲ 도서 떠나고 싶은 그대에게 성현 쓰고 그대 읽다 표지     © 통기타TV


 도서출판 달꽃이 <떠나고 싶은 그대에게>를 출간했다.

<떠나고 싶은 그대에게>는 삶을 여행하며 사는 남자 김성현 작가의 두 번째 에세이집이다. <떠나고 싶은 그대에게>의 김성현 작가의 여행 이야기는 스물넷에 시작한다.

스물넷, 군대를 갔다 오고 대학교 3학년이 되었을 때 그가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은 ‘넌 취업 준비 안 하냐?’, ‘자격증이라도 따야 되는 거 아니니?’ 등이었다.

주변에서 걱정과 조언을 많이 했지만 정작 스스로는 졸업이 다가올수록 무섭고, 전공과 맞지 않는 것 같다는 생각만 늘어났다. 그렇다고 꿈이 뭐냐는 질문에 정확한 답을 할 수도 없었다.

스물넷의 그는 말한다. “너무 힘든데 그만둘 용기도, 확신도 없었어요.” 그도 나처럼, 또 당신처럼 마음을 다치고 아파했다. 스물다섯, 그는 자신을 아는 사람이 아무도 없는 곳으로 도망치기로 했다. 그렇게 그의 여행하는 삶은 시작되었다.

난생 첫 배낭여행으로 전 재산인 400만원을 들고 시작한 길은 500여 일 동안 50여 개국으로 이어졌다. 도망치듯 떠난 여행이지만 낯선 풍경과 낯선 사람들이 그의 마음을 쓰다듬어주었고, 그는 성장했다.

얼마 전까지 필리핀에 살면서 국제 학교 학생들을 지도하였고, 여러 나라를 여행한 후 4월에 한국에 들어올 예정이다. 가르치는 일이 주업이고, 여행 강연과 글쓰기가 주업 같은 부업인 삶을 살고 있다. 오늘도 여행자들을 도우며 몸으로 마음으로 당신과 함께 떠나는 걸 좋아한다.

스물넷의 그와 같이 일상에 지친 우리도 모든 것을 잠시만이라도 내려놓고 훌쩍 떠나고 싶은 마음이 들 때가 있다. 하지만 많은 것들이 발목을 잡는다.

김성현 작가는 “지금 당장 떠나라는 말보다는 떠날 기회를 만들 수 없을 때 마음에 바람이 불어오면 여행기를 손에 잡고 다른 이들의 여행에 무임승차 했다”고 말했다.

그는 <떠나고 싶은 그대에게>를 통해 당신에게 위로를 건네고 있다. 그가 다른 여행기를 읽으며 감성의 등불을 키고, 환희를 느꼈듯. 그의 글 너머에 있는 따뜻한 진심이 당신에게 온전히 전달되기를 바란다. 오래전 스물넷의 그처럼 마음이 아파 떠나고 싶은 누군가라면 <떠나고 싶은 그대에게>가 작은 위로가 될 것이다.

<떠나고 싶은 그대에게>는 교보문고, 영풍문고, 반디앤루니스, 알라딘, 인터파크, 예스24, 도서11번가 등에서 주문·구입이 가능하다.

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
URL 복사
x

PC버전

Copyright ⓒ 통기타TV. All rights reserved.